조국·황교안 '비의원' 피고발...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연휴 반납 총력전
조국·황교안 '비의원' 피고발...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연휴 반납 총력전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9.09.13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 대상 현역 의원만 109명... “총선 전 마무리, 정치 논란 해소”
검찰이 추석 연휴를 반납한 채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을 경찰로부터 넘겨받은 검찰이 추석 연휴를 반납한 채 수사에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13일 검찰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경찰로부터 패스트트랙 고소·고발사건 18건의 수사 자료를 넘겨받은 서울남부지검 공공수사부 등 수사팀은 추석 연휴에도 출근해 사건 관련 자료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수사에 본격 돌입하기 전 막대한 분량의 자료를 검토해야 하는데, 패스트트랙 사건에 연루된 피고발인은 121명으로 현역 국회의원만 109명에 이른다. 

의원이 아닌 피고발인 중에는 조국 법무부장관(당시 청와대 민정수석)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포함돼 있다.

경찰 수사 단계에서 피고발인마다 수십쪽 분량의 수사보고서가 만들어졌고, 확보된 국회 CCTV와 방송사 영상은 1.4테라바이트(TB)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5∼9월 패스트트랙 수사를 진행하면서 의원 98명에게 출석을 요구했지만 지금가지 민주당 의원 30명과 정의당 의원 3명만 경찰에 출석했다. 

한국당 의원 59명은 아무도 출석하지 않았고 이 가운데 31명은 경찰의 3차례 소환 요구에 불응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둔 상황이라 결국 검찰은 경찰에 지난 10일자로 사건을 일괄 송치하라고 지휘했다. 

증거자료가 충분히 확보된 만큼 일부는 기소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수사가 지연돼, 4월 총선 정당별 공천이 끝난 후 혹은 선거운동 기간이나 선거 이후에 후보자를 기소한다면 정치적 논란이 불거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남부지검은 수사에 속도를 내기 위해 미리 공공수사부 검사를 충원했고, 특수수사 부서인 형사6부 일부 검사들도 패스트트랙 수사팀에 합류시켰다.

최근 부임한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 신응석 2차장도 특수수사 경험이 풍부하다는 점에서 패스트트랙 수사를 미리 염두에 둔 인사발령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