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여배우' 김용호, 이번엔 오거돈 거론... 돈다발 위 명함 사진 놓고 "검찰이 밝혀야"
'조국 여배우' 김용호, 이번엔 오거돈 거론... 돈다발 위 명함 사진 놓고 "검찰이 밝혀야"
  • 윤현서 기자
  • 승인 2019.08.29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여배우'를 처음 언급한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 /'연예부장 김용호' 유튜브 캡처
'조국 여배우'에 대해 처음 언급한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 /'연예부장 김용호' 유튜브 캡처

[법률방송뉴스] 배우 김성령 측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와 관련된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한다고 밝힌 가운데, '조국 여배우'를 처음 언급한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가 해명 방송을 했다. 이에 더해 '대박사진'을 공개하겠다며 현금더미 위에 놓인 오거돈 부산시장 캠프 명함과 여의도 연구소 명함을 보여주며 또다른 의혹을 제기했다.

김씨는 29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나를 고소한다고 하는 여배우님. 내가 어떤 자료를 갖고 있을 줄 알고 고소라는 말을 쉽게 하냐. 내가 연예부기자지만 연예인에 관심 없다. 스캔들? 흠집내기 하려고 유튜브 하는 거 아니다. 나는 조국 아웃,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을 위해 싸우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배우한테 관심 없다. 조국이 여배우를 도와줬다고 해서 그게 특별히 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여배우와 조국 스캔들 팔려고 부산에서 목숨걸고 취재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씨는 "단순히 선정주의로 그 여배우 이슈를 끌어냈다고 생각하지 말라"며 "내가 최소한의 목적에 맞게 방송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주위에서 선정주의다, 가짜뉴스일것이다 라고 비난하는것을 보고, 그것에 대해 서운한 마음을 어필했더니 사과를 한다는 둥, 자기는 저를 얘기하지 않았다는둥 변명하는 모습을 보며 마음이 아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어마어마한 5만원 돈다발과 명함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김씨는 "명함은 오거돈 시장 캠프의 명함과 자유한국당과 연루된 여의도연구소 명함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진이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배우는 하나의 연결고리일 뿐이고, 나는 세가지 힌트를 줬다. 이것에 대한 더 구체적인건 언론이, 검찰과 청문회가 밝혀야 한다"면서 "전 나름대로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조국 측에서는 소송할 정신이 없을꺼다. 압수수색 방어하기 급급하다. 오늘도 조권의 이혼했지만 함께사는 전 부인이 김해공항에서 몰래 출국하려다가 붙잡혔다"며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고 도망가려는 사람이 범인이다 라는 말이 있죠.? 나는 절대로 도망가지 않는다"고 전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허위 조작정보를 생산·유통하고 있는 유튜브 11개 채널의 198건 영상에 대해 법적조치 검토를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회 박광온 위원장은 "유튜브 11개 채널에서 생산된 13개의 허위조작영상이 포털(18건), SNS(151건), 커뮤니티(16건) 등을 통해 허위조작정보로 재생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이 주요 허위조작정보로 지적한 사항은 '조국 딸, 입시부정으로 대학 입학', '조국 딸 고급 외제차 탄다', '조국, 여배우 후원' 등이다. 

박 위원장은 "특히 특정 유튜브 채널이 허위조작정보 생산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전체 허위조작정보의 80%가 이 채널에서 생산됐다"며 "검증과 허위조작정보는 분별해야 한다. 분명한 목적을 갖고 의도적으로 조작한 허위정보는 사회악”이라며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