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때문에"... 文 지지율 46.7%로 하락,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 앞질러
"조국 때문에"... 文 지지율 46.7%로 하락,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 앞질러
  • 윤현서 기자
  • 승인 2019.08.22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신임 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50% 내외에서 등락하던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이 40% 중반대까지 떨어졌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그 가족을 둘러싼 갖가지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커진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22일 tbs의 의뢰를 받아 실시한 8월 3주차 주중 집계(19~21일)에서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전주 대비 2.7%포인트 하락한 46.7%(매우 잘함 26.7%, 잘하는 편 20%)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2.9%포인트 오른 49.2%(매우 잘못함 34.2%, 잘못하는 편 15%)였다.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포인트) 경계선인 2.5%포인트로 크게 벌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선 것은 북한 어선 삼척항 입항과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등이 이어졌던 지난 6월 3주차 주간집계(긍정 46.7%, 부정 49.2%) 이후 9주 만이다. '모름·무응답'은 0.2%포인트 감소한 4.1%였다. 

리얼미터 측은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 "지난 주말을 경과하며 이번 주 초중반까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 보도가 확산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38.3%로 전주대비 2.3%포인트 떨어졌다. 7월 2주차(38.6%)이후 6주 만에 다시 30%대로 하락한 것이다. 민주당 지지도는 경기·인천과 40대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자유한국당은 0.1%포인트 내린 29.3%로 지난주 지지율과 비슷했다. 정의당은 지난주와 변함없는 6.9%, 바른미래당은 5.9%로 0.9%포인트 상승해 2주째 오름세를 보였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윤현서 기자 hyeonseo-yu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