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장관 유력 조국 "인사청문회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해야"
법무부장관 유력 조국 "인사청문회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해야"
  • 신새아 기자
  • 승인 2019.08.06 19: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방송뉴스] 이르면 이번주 후반 단행될 개각에서 법무부장관 발탁이 유력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인사청문회 도덕성 검증은 비공개로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조 전 수석은 이미선 헌법재판관의 불법 주식투기 의혹이 한국거래소에서 ‘혐의 없음’으로 결론 난 것과 관련해 오늘(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미선 재판관 후보자 부부에 대해 불법 주식투기꾼이라고 단정하고 맹비난을 퍼부었던 정치인, 기자, 평론가들은 사과해야 하지 않는가”라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인사청문회가 후보자의 철학이나 업무능력보다는 먼지털기식 흠집내기로 가기 일쑤”라며 “많은 인재들이 청문회가 두려워 공직을 맡기를 회피하고 있다"는 것이 조 전 수석의 말입니다.

다 좋은데, 서울대 교수 시절 학교에 적을 두고 정치권과 대학을 오가는 인사들을 ‘폴리페서’라며 강하게 비판했던 조 전 수석이 임명직이지만 ‘반 정치인’이 된 지금도 학교에 적을 그대로 두고 있는데, 날선 어조로 폴리페서를 비판했던 예전 입장 그대로인지 궁금합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삿갓 2019-08-07 00:46:14
차별금지법 밀어붙이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