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명 떠나고 8명 남았다, 윤석열 검찰총장 선배 기수... 조은석 법무연수원장 사의 표명
11명 떠나고 8명 남았다, 윤석열 검찰총장 선배 기수... 조은석 법무연수원장 사의 표명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9.07.19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사의를 표명한 조은석 법무연수원장. /연합뉴스
19일 사의를 표명한 조은석 법무연수원장.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신임 검찰총장의 사법연수원 4기수 선배인 조은석(54·19기) 법무연수원장이 19일 사의를 표명했다. 윤 총장 선배 기수 중 11명째 사의 표명이다.

조 원장은 이날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비록 검찰을 떠나지만, 제 마음의 고향은 언제나 검찰일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조 원장은 27년 검사 생활에 대해 "검찰은 저의 꿈이자 삶이었다. 돌아보면 자부심을 갖는 일도 있지만 최선을 다했는지 자신할 수 없는 경우도 많았다"며 "부족한 역량 탓에 후회되거나 아쉬운 일이 없지 않다"고 돌이켰다. 조 원장은 이어 "그러나 매 순간 함께한 선후배와 동료들이 있었기에 언제나 보람차고 소중한 날들이었다"며 "범죄대응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는 선후배, 동료들은 언제나 저의 자부심이자 든든한 버팀목이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조 원장은 "검찰의 여건과 사회적 환경은 녹록지 않지만 국민이 검찰에 요구하는 범죄대응의 책무와 사명은 변함없이 무겁고 확고하다"며 "언제 어디서나 검찰의 건투를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남 장성 출신인 조 원장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하고 1993년 수원지검 성남지청 검사를 시작으로 대검 범죄정보 1·2담당관,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 대검 대변인, 청주지검장, 서울고검장 등을 지냈다.

이로써 25일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을 앞두고 사퇴의 뜻을 밝힌 검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는 11명이 됐다.

조은석 법무연수원장에 앞서 봉욱(54·19기) 대검 차장검사와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박정식(58·20기) 서울고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권익환(52·22기) 서울남부지검장, 김기동(54·21기) 부산지검장, 윤웅걸(53·21기) 전주지검장, 이동열(53·22기) 서울서부지검장, 개방직인 정병하 대검 감찰본부장(59·18기)이 사의를 표했다.

검찰 고위직 인사로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법연수원 선배 기수인 19~22기 중 거취 표명을 하지 않은 검사장급 이상 간부는 8명이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들 가운데서도 윤 총장의 임기 시작 전까지 사의 표명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