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공포의 '카레라이스'... '결정적 사진' 3장으로 본 전 남편 살해사건 재구성
고유정, 공포의 '카레라이스'... '결정적 사진' 3장으로 본 전 남편 살해사건 재구성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9.07.03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고유정, 범행 시각·수단·시신 가방 등 휴대폰으로 찍어”
고유정 현 남편 "'고유정, 자신의 행동 기록하는 습성 있다"

[법률방송뉴스]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의 엽기 범죄 행각의 끝이 어딘지 도무지 모르겠습니다. 이번엔 고유정이 자신의 범행을 사진으로 남겼다는 얘기까지 나왔습니다. ‘앵커 브리핑’입니다.

오늘(3일) 오전 제주지검에서 기자간담회에서 나온 말입니다. 검찰이 고유정의 휴대폰에서 검찰 표현에 따르면 ‘결정적 사진’ 석 장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전 남편이 살해된 날로 추정되는 지난 5월 25일 저녁 8시 10분에 촬영된 사진에는 벽걸이 시계와 오른쪽 하단에 전 남편 강씨의 신발 등이 함께 찍혔습니다.

벽걸이 시계가 가리키는 저녁 8시 10분, 이 시간이 범행시간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검찰의 설명입니다. 검찰 설명대로라면 범행 착수 시간을 사진으로 남긴 겁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싱크대 위에 햇반과 카레라이스를 다 먹고 난 빈 그릇, 수면제 졸피뎀을 넣었던 분홍색 파우치가 놓여 있습니다.

졸피뎀은 고유정이 전 남편을 기절시키는데 쓴 것으로 추정되는 수면제로 범행 수단을 사진으로 찍어 남긴 겁니다.

그리고 고유정이 제주를 빠져나간 5월 28일 저녁 8시 54분 완도행 여객선 5층 갑판에선 여행용 가방을 놓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이 여행 가방은 자신이 살해한 전 남편의 시신이 담긴 가방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이쯤 되면 경악을 넘어 기괴함까지 느껴집니다.

이 사진 석장과 검찰 설명을 더해 고유정의 ‘전 남편 살해 시신 훼손 유기 범죄’를 재구성해보면 이렇습니다.

고유정은 제주에 오기 전날인 5월 17일 충북의 한 병원에서 졸피뎀 수면제를 처방받아 인근 약국에서 구매합니다.

이 졸피뎀 수면제를 고유정은 사진에 찍힌 카레라이스와 음료수 등에 넣어 전 남편을 실신 수준으로 잠들게 합니다.

키 160cm, 몸무게 50kg 가량인 고유정이 키 180cm에 몸무게 80kg의 건장한 전 남편을 제압해 살해한 과정이 설명되는 대목입니다.

그리고 사진에 찍힌 벽걸이 시계가 가리키던 시간 저녁 8시 10분부터 9시 50분까지 1시간 40분가량 전 남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합니다.

그리고 완도행 여객선에 오른 5월 28일 저녁 9시 29분부터 43분까지 약 5분 동안 주변을 살피면서 여행용 가방에서 시신이 담긴 검은색 봉지를 꺼내 바다에 버립니다.

검찰은 “현 남편이 '고유정에게는 자신의 행동을 기록하는 습성이 있다‘고 진술했다”며 “이를 근거로 해당 사진 3장을 유의미한 증거로 특정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이 고유정에게 이런 사진을 찍은 이유에 대해 물었지만 진술을 거부했다고 합니다.

검찰은 그제 고유정 전 남편 살해 혐의 수사를 마무리하고 살인과 사체손괴·은닉 등 혐의로 고유정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더욱 공포스럽고 섬뜩한 건 우연의 일치인지 몰라도 지난 3월 고유정의 6살 의붓아들이 사망하기 전날 현 남편에게도 전 남편을 살해하던 날처럼 ‘카레라이스’를 먹였다는 겁니다.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적당한 단어가 생각나지 않습니다. 철저한 재수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앵커 브리핑’이었습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