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골과 소신의 검사... 윤석열 검찰총장, 문재인 청와대에 '양날의 검' 될 수도
강골과 소신의 검사... 윤석열 검찰총장, 문재인 청와대에 '양날의 검' 될 수도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9.06.18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윤 후보자, 적폐청산·검찰개혁 최적임자"
한국당 "정치보복용 코드 총장... 검사냐 깡패냐”
수사권 조정 관련 '검찰 직접 수사' 소신도 뚜렷

[법률방송뉴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의 신임 검찰총장 지명을 두고 정치권은 오늘(18일) 종일 날 선 공방을 벌였습니다. ‘앵커 브리핑’입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자만한 검찰개혁 적임자가 없다며 이틀째 거듭 윤 후보자를 치켜 세우며 옹호했습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는 강력한 원칙주의자로 국민적 신망을 받아왔다. 적폐청산과 검찰개혁을 완수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검경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 등 검찰이 당면한 주요 과제를 지혜롭게 풀 최적임자“라는 게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위장의 평가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가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계략이라며 윤 후보자 검찰총장 지명을 평가절하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책 의총에서 윤 총장 지명을 두고 “패스스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정치 보복을 통해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주저앉히겠다는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의총장에서 윤 후보자 관련 영상을 틀고는 “또 막말이라는 소리를 들을 테니 긴 말 않겠다”며 “저 분 검사입니까, 깡패입니까”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평가와 반응이 극과 극으로 갈리는 가운데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정의당의 반응도 미묘하게 엇갈립니다.

‘코드 검찰’ 우려를 제기하면서도 인사청문회에 철저히 임하겠다는 것이 미래당 입장인 반면 정의당과 평화당은 검찰 개혁에 적합한 인사라며 민주당과 입장을 같이 하고 있습니다.

관련해서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후보자를 반대하는 한국당은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이 되는 것이 두려운가”라고 꼬집으며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이 아니라면 반대만 하지 말고 인사청문회에서 철저한 검증을 하라고 한국당을 압박했습니다.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석열 검찰총장 지명자는 좌고우면하지 않는 성격과 스타일의 뼛속부터 강골 검사입니다.

대검 중수 1·2과장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을 지낸 특수통으로 검찰 직접 수사에 대한 강한 소신과 애착도 아울러 갖고 있습니다.

청와대로선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이 그 강골과 소신으로 자칫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 등 어떻게 보면 거꾸로 검찰 개혁에 장애가 될 수 있는 ‘양날의 검’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정치권이 보이고 있는 극과 극의 반응은 그런 윤석열 차기 총장에게 민주당은 검찰개혁에 매진해 달라는, 한국당은 적폐 청산 명분 야당 탄압 수사 그만 좀 해달라는 서로 다른 메시지에 다름 아닌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공은 윤석열 총장에게로 넘어 왔습니다. ‘윤석열의 검찰’이 어떤 방향으로, 어떤 속도로 갈지 상당히 궁금합니다. ‘앵커 브리핑’이었습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