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YG엔터테인먼트 마약 의혹 전담수사팀 구성... 민갑룡 경찰청장 "제기된 모든 의혹 철저 수사"
경찰, YG엔터테인먼트 마약 의혹 전담수사팀 구성... 민갑룡 경찰청장 "제기된 모든 의혹 철저 수사"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9.06.17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방송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오늘(17일) 소속 연예인들의 마약 투약 의혹 등 YG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의혹들에 대해 총경급인 경기남부경찰청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전담팀을 꾸려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 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과거 마약사건 등 유사 사건에서 얻은 노하우를 십분 발휘해 국민이 제기하는 의혹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 마약 관련 의혹을 은폐하려 했다는 폭로가 나온 양현석 전 대표에 대한 수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 민 청장은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담팀을 꾸린 경찰은 이 사건을 권익위에 공익신고한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씨에 지난 2016년 마약을 판매한 A씨를 수감 중인 교도소에서 면담 조사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현재 일본에 머물고 있는 한씨가 귀국하는 대로 마약 구매 의혹과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외압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선거제와 검찰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처리를 둘러싼 여야의 고소·고발전과 관련해서 현장 관계자 수를 최대 2천여명으로 추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민 청장은 "그 사람들의 신원을 특정할 자료를 어느 정도 확보했다"며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중이지만 자료가 방대하고 관련자들 숫자가 많아 수사에 상당 시일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