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위너 이승훈, 비아이 마약 '은폐 시도' 정황... 법조계 "법적 처벌 가능성도"
YG 위너 이승훈, 비아이 마약 '은폐 시도' 정황... 법조계 "법적 처벌 가능성도"
  • 신새아 기자
  • 승인 2019.06.14 18:0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현석 YG 대표가 마약 투약 진술 번복해 달라고 회유·협박" 주장 한서희와 양현석 사이에서 '매개' 역할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왼쪽) 대표와, '양 대표 회유·협박설'을 폭로한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오른쪽), YG 소속 아이돌 그룹 '위너' 멤버 이승훈. /법률방송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왼쪽) 대표와, '양 대표 회유·협박설'을 폭로한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오른쪽), YG 소속 아이돌 그룹 '위너' 멤버 이승훈. /법률방송

[법률방송뉴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그룹 '위너' 멤버 이승훈이 비아이 마약 사건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과거 비아이와 마약을 투약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한서희는 보도에서 "지난 2016년 8월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진술했다가 양현석 YG 대표의 강요 등으로 진술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앞서 이 사건과 관련한 경찰 조사 2달 전 이승훈의 연락을 받았다는 게 한서희의 주장으로, 이승훈이 양현석 대표와 한서희 사이에서 중간다리 역할을 했다는 것. 이승훈은 YG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기획파트 차장으로 핵심 간부 역할을 맡고 있다. 

한서희의 주장에 따르면 이승훈은 지난 2016년 6월 1일 비밀 카카오톡을 이용해 연락했다. 한서희는 디스패치 보도에서 "이승훈이 카톡을 통해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간이 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했다"며 "비아이가 나(한서희)와 같이 피웠다고 말했다니 급하게 만나자고 했다"고 말했다.

한서희는 이승훈을 만나기 위해 서울 합정동 YG 사옥 근처로 갔지만 그 자리에 나온 건 이승훈이 아닌 YG 관계자 K씨였다. K씨는 "이승훈 대신 나왔다. 비아이 관련 일은 비밀이다. 만약 무슨 일이 생기면 꼭 연락하라"고 말했다는 게 한서희의 주장이다.

한서희는 이후 약 2개월 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한서희는 당시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했고 비아이와 마약 관련 카톡을 한 점도 시인했으나, 초범이고 1차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해 불구속 입건으로 풀려났다. 

이후 한서희는 K씨에게 전화해 "비아이와 마약을 투약한 사실도 경찰에 말했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서희는 이 때문에 YG 사옥에서 양현석 대표를 만났고, 양 대표는 약 1시간 30분 동안 “진술을 번복해 달라”는 취지로 회유와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한서희는 이후 경찰 조사에서 “비아이에게 마약을 준 적이 없다”고 진술을 번복했고, 비아이는 아무런 조사도 받지 않은 채 혐의를 벗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서희는 그룹 빅뱅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와 이 사건으로 병합 재판을 받아 2017년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등을 선고받았다.

한서희의 주장대로라면 YG엔터테인먼트에서 간부 위치에 있는 이승훈은 이미 비아이의 마약 투약 사실을 인지한 셈이다. 또한 양현석 대표와 한서희 사이에서 매개 역할을 하며 사건 자체를 은폐하려고 했던 정황이 포착된 것이다.

김덕 법무법인 현재 변호사는 "이승훈이 한서희에게 연락한 정도의 역할을 한 것으로는 범죄가 성립되기는 어려워 보인다"면서도 "이승훈이 더 나아가 회유, 협박에 직접 가담했다면 법적 처벌을 받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동기 2019-06-14 19:17:00
이승훈은 실제차장이 아닙니다. 팬들과 팀위너 사이애칭으로 부르는 이차장을 실제 차장인것마냥 허위사실을 써놓으셨어요 기사 정정해주시기 바랍니다.

owjsi 2019-06-14 19:12:56
자극적인 기사 쓰지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