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하버드 동문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 검찰 소환...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혐의
이재용 부회장 하버드 동문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 검찰 소환...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혐의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9.06.11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소환 정현호 사장, 옛 미전실 업무 계승 삼성전자TF 수장
검찰, 이재용 부회장 주재 승지원 회의에서 증거인멸 승인 의심
삼성 "삼성바이오 중장기 사업 등 논의... 회계 이슈 논의 안 해"

[법률방송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오늘(11일) 이재용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을 검찰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앵커 브리핑’입니다.

정현호 사장을 부른 곳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입니다.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이재용 부회장을 뇌물죄 등으로 기소한 곳입니다.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도 이재용 부회장은 극구 부인하고 있는 뇌물죄 전제인 경영권 승계라는 현안의 존재 여부와 맞닿아 있습니다.

정현호 사장은 예정된 출석 시간보다 이른 오전 8시 50분쯤 나와 취재진을 피해 검찰 청사로 들어갔습니다.

검찰은 삼성 그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자행된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분식회계 증거인멸에 어디까지 정 사장이 관여했는지 등을 캐물었습니다.

검찰은 특히 지난해 5월 10일 삼성그룹 영빈관인 승지원(承志園)에서 이재용 부회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증거인멸 계획이 최종 승인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 사장을 상대로 구체적 사실관계 등에 대해 강도 높게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금감원은 승지원 회의 9일 전인 지난해 5월 1일 삼바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행정제재와 검찰 고발 등 예정 조치내용을 삼성바이오에 통보한 바 있습니다.

이 통보 나흘 뒤 이모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과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등이 관련 대책회의를 연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고, 현재까지 이 같은 증거인멸 혐의로 이 부사장을 비롯해 사업지원TF 김모(54) 부사장 등 삼성전자에서만 5명의 임원이 구속된 상태입니다.

검찰은 그동안 삼성바이오와 삼성에피스가 직원들 노트북과 휴대전화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의미하는 'JY', '합병', '미전실' 등 민감한 단어가 포함된 자료를 삭제하고 회사 공용서버를 공장 바닥을 뜯고 은닉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인멸을 한 증거와 정황을 다수 확보했습니다.

최대 관심은 이재용 부회장이 이같은 증거인멸 사실을 인지했는지, 더 나아가 승인했는지는 여부입니다. 

이와 관련 삼성은 어제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지난해 5월 이재용 부회장이 주재한 승지원 회의에서 증거인멸 계획이 최종 승인됐다는 의혹을 공식적으로 부인했습니다.

해당 회의는 의약품 개발과 같은 삼성바이오와 삼성에피스 두 회사의 중장기 사업추진 내용 등을 논의한 자리로 회계 이슈는 논의된 바가 없다는 것이 삼성의 입장입니다.

오늘 검찰에 소환된 정현호 사장은 삼성 그룹 컨트롤 타워였던 옛 미전실 업무를 물려받은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수장을 맡고 있는 이 부회장 핵심 측근입니다. 이 부회장과는 1990년대 미국 하버드대 유학 시절부터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바 분식회계의 최대 수혜자가 이재용 부회장이라는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입니다. 

그룹 총수이자 분식회계 최대 수혜자인 이 부회장이 분식회계나 이후 증거인멸을 몰랐다면 ‘허수아비 바지부회장’이냐는 비판을 받을 각오를 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 비아냥과 조롱을 감수하고라도 이재용 부회장은 몰랐다고 주장하는 게 삼성과 이 부회장의 스탠스인 것 같습니다.

검찰은 오늘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소환 시기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검찰 칼끝이 이 부회장에 가 닿을지 주목됩니다. ‘앵커 브리핑’이었습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