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를 혐오하라"... 인권위 '한국사회 혐오표현 진단과 대안 마련 토론회' 24일 개최
"혐오를 혐오하라"... 인권위 '한국사회 혐오표현 진단과 대안 마련 토론회' 24일 개최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9.05.2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혐오차별 해소를 위한 대응전략 모색 논의

[법률방송뉴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는 24일 오후 3시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 321호에서 부산대학교와 공동으로 ‘한국사회 혐오표현 진단과 대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현재 우리사회의 중요 쟁점인 ‘혐오표현과 차별’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하여 마련됐다. 위원회는 혐오차별 문제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기 위하여 토론회, 인권캠페인 등을 통해 혐오차별의 현황과 문제점을 공론화하고 사회적 대응의 토대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발제자로 참석한 이승현 연세대학교 법학연구소 전문연구원은 ‘혐오표현의 해악으로 혐오표현의 피해자 집단인 표적집단 구성원에 대한 불합리한 차별과 영속적인 불평등의 구조’에 대하여 설명할 예정이다.

김보명 부산대학교 사회학과 교수는 ‘사회학적 관점에서 혐오표현이 어떻게 특권의 표출인 동시에 불안과 분노의 산물’인지에 대하여 발제한다.  

혐오차별 해소방안 토론자로 나서는 미류 인권운동사랑방 상임활동가는 '혐오'라는 단어 자체가 주는 문제점 등을 지적하며 혐오차별 해소방안에 대한 의견을 펼칠 예정이다.

아울러 조혜인 차별금지법제정연대 공동집행 위원장은 ‘혐오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차별금지법이라는 제도와 차별금지법 제정이라는 실천의 중요성’을 주장할 예정이다.

관련해서 토론자 허윤 부산 부산외국어대학교 만오교양대학 교수는 "혐오표현이라는 보이는 말에 속에 숨겨져 있는 보이지 않는 구조에 대한 파악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인권위는 "혐오표현은 단순히 발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혐오표현의 대상자에게 정신적․신체적 고통을 가하고, 차별의 구조를 더욱 단단하게 만든다"며 "다양한 가치를 가진 ‘모든’사람의 ‘공존’을 위협한다는 점에서 우리 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야할 과제"라고 토론회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