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란의 짓을 할 수 있는 자유는 자유가 아니다"... 차명진의 세월호 막말과 11년 전 논평
"광란의 짓을 할 수 있는 자유는 자유가 아니다"... 차명진의 세월호 막말과 11년 전 논평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9.04.16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명진 전 의원 "자식의 죽음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 막말
한나라당 대변인 시절 "광란의 짓은 표현의 자유 아냐" 논평

[법률방송뉴스] 2019년 4월 16일 오늘은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꼭 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TV로 전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수백명의 생때같은 아이들이 바닷속으로 산 채 수장되는 걸 지켜본, 가슴 아프다는 말로는, 다른 어떤 말로도 제대로 표현할 수 없는 슬프고 아픈 날입니다.

그런 날, 차명진 전 한나라당 의원의 세월호 유가족에 대한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이 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앵커 브리핑'입니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

차명진 전 의원이 어제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을 향해 뱉어낸 독설입니다.

"그들이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을 받아 이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 못들었다",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도 썼습니다.

‘눈물’을 ‘비용’으로, 세월호를 돈의 문제로 치환하는 그 발상이 놀랍습니다.

차 전 의원은 그러면서 "문제는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책임자 처벌 요구를 정치적 편파성과 공방의 문제로 프레임 합니다.

차 전 의원은 또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할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세뇌 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 없는 남 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거까진 동시대를 사는 아버지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이 아프니 그냥 눈감아줄 수 있다",

"그러나 애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살인이다",

"정 의심스러운 거 있으면 당신들이 기레기들 꽉 잡고 있으니 만천하에 폭로하라. 대신에 그거 조사해서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 지겹다"는 게 차 전 의원의 말입니다.

차명진 전 의원이 ‘기레기’를 언급해서 문득 생각이 났는데 2008년 당시 ‘방통대군’ 최시중 방통위원장을 앞세운 이명박 정부와 집권여당 한나라당은 조중동 등 보수 족벌 신문에 종편이라는 선물을 안겨주기 위한 관련법 제·개정에 열을 올렸습니다.

야당인 민주당은 보수 족벌 신문에 방송이라는 날개까지 달아주면 안 그래도 기울어진 운동장, 끝장이 난다며 의원들이 등산용 로프로 서로 몸을 묶고 국회 본회의장을 노숙 점거하는 헌정사상 초유의 결사항전을 벌였습니다.

당시 언론노조 MBC지부는 족벌 신문에 대한 특혜와 여론 편향과 왜곡 등이 우려된다며 종편법에 반대하는 파업을 벌이고 있었습니다.

이때 당시 한나라당 대변인이던 차명진 의원은 ‘황금밥통’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내며 MBC 파업을 밥그릇 싸움으로 몰아가며 프레임 했고, 조중동이 이런 프레임을 받아 확대재생산하며 일정 부분 효과를 봤습니다.

나름 정치적 감각도 있고 머리도 돌아가는 차명진 전 의원이 무슨 생각으로 세월호 유족들에게 저런 막말을 했는지 생각을 해보니 본인은 ‘막말’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해야 할 말’을 한 거라 생각한 것 같습니다.

파문이 엄청 커지자 글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리긴 했지만 사과문을 올리기 한 시간 전쯤 유튜브 '김문수 TV'에 출연해 "좌빨 언론 한겨레, jtbc가 차명진이 막말했다고 난리가 났는데, 저 혼자 외로우니까 지켜달라. 페북에 쓴 것을 후회하진 않는다"고 말한 걸 보니 심증은 더 굳어집니다.

"광란의 짓을 할 수 있는 자유를 표현의 자유로 해석하는 것은 구분해야 한다.“

차명진 전 의원이 한나라당 대변인이던 2008년 7월 정부여당에 비판적인 네티즌에 재갈을 물리려는 속내에서 ‘사이버모욕죄’ 신설을 추진하며 이에 반발하는 사람들을 향해 낸 논평입니다.

"세월호가 지겹다니요. 저는 당신들이 징글징글합니다. 창피한 줄 아십시오" 가수 이승환씨가 차 전 의원 발언에 대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한 말입니다.

광란의 짓을 할 수 있는 자유. 자유가 아닌 광란. 광란인지 모르는 광란 짓. 차 전 의원 말대로 정말 징하고, 이승환씨 말마따나 정말 징글징글합니다. ‘앵커 브리핑’이었습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