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조언론인클럽 '2018 올해의 법조인'에 일제 피해자 소송 한일변호인단 선정
법조언론인클럽 '2018 올해의 법조인'에 일제 피해자 소송 한일변호인단 선정
  • 신새아 기자
  • 승인 2019.01.28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조언론인클럽은 2018년 ‘올해의 법조인상’에 한일 변호인단을 선정했다./법조언론인클럽 제공
법조언론인클럽은 2018년 ‘올해의 법조인상’에 한일 변호인단을 선정했다./법조언론인클럽 제공

[법률방송뉴스] 사단법인 법조언론인클럽(회장 박재현)은 27일 2018년 ‘올해의 법조인상’에 지난 10년간 일제강점기 피해자 인권구제소송을 맡아온 한일 변호인단(단장 최봉태·요시다 슈이치)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일 변호인단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징용·원폭 피해자들의 각종 소송을 대리하며 이들의 명예회복에 기여한 평가를 받았다.

법조언론인클럽은 중앙언론사 전·현직 법조 출입기자들이 지난 2007년 5월 만든 것으로, 사회정의 실현에 기여한 언론인과 사회를 밝게 만드는 데 기여한 법조인을 선정해 매해 시상하고 있다.

또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을 연속 보도한 KBS 최창봉, 정성호, 홍석희 기자가 올해의 법조언론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법조 기획상으로는 법원과 검찰의 잘못된 재판·수사 관행이 국민의 일상에 미치는 영향을 추적한 ‘어떻게 사법이 그래요’ 제목의 기획기사를 쓴 서울신문 홍지민·홍희경·김동현·이민영·허백윤·나상현·유영재·이근아 기자가 받기로 했다.

아울러 법학전문대학원 제도의 왜곡된 실상을 추적한 기획기사 ‘로스쿨 10년 리포트’를 쓴 한국일보 박지연 기자도 같은 상을 수상한다.

시상식은 오는 30일 오후 6시 30분 프레스센터 20층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