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젊은빙상인연대 "오는 21일 기자회견 연다"... '빙상계 성폭력' 피해자 2명 더 폭로
[단독] 젊은빙상인연대 "오는 21일 기자회견 연다"... '빙상계 성폭력' 피해자 2명 더 폭로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9.01.1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빙상인연대 "폭로자 두 분이 직접 나오지는 않는다... 이니셜 처리"

[법률방송뉴스] 젊은빙상인연대가 오는 2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빙상계 성폭력 피해자 2명을 추가 폭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빙상인연대는 17일 법률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다음 주 월요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라며 "시간은 10시나 11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빙상계 성폭력 추가 피해자 2명에 대한 폭로가 이뤄지는 것"이라며 "폭로자 두 분이 직접 나오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두 명의 실명이 공개되는 건지'에 대한 질문에는 "이니셜로 처리를 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젊은빙상인연대는 지난 8일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력 사건이 터지자 "심석희 선수 외에도 2명의 선수가 드러내기로 했다"며 지난 14일 빙상계 성폭력 추가 폭로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으나 피해 선수들이 나가기를 꺼리거나 보강해야 할 자료를 확보해야 하는 등 문제로 기자회견 계획을 연기한 바있다.

젊은빙상인연대 법률자문위원인 박지훈 변호사는 "유죄 입증을 위해서는 당사자의 진술 이외에 보강할 자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지금 자료를 수집 중에 있다"며 "자료가 수집되는 대로 고소·고발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소에 신중을 기해야 되는 것"이라며 "저희가 말씀드린 다른 피해자들에 대한 고소·고발은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해서 젊은빙상인연대는 지난 9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꾸준히 빙상계의 고질적인 병폐와 비위를 조사하여 왔다"며 "조사 결과 심석희 선수를 제외한 다른 선수들도 빙상계 실세 세력들에게 성폭행, 성추행, 성희롱에 시달려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입장을 전했다.

젊은빙상인연대는 전·현직 올림픽 메달리스트와 현직 지도자, 빙상인으로 구성된 단체이다. 지난해 평창올림픽 이후 빙상계 적폐와 비리가 연이어 드러나면서 젊은 빙상인을 주축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