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측 "심석희 성폭행 주장, 전혀 사실 아니다"... 경찰, 18일 첫 피의자 조사 
조재범 측 "심석희 성폭행 주장, 전혀 사실 아니다"... 경찰, 18일 첫 피의자 조사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9.01.15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방송뉴스] 심석희 선수 성폭행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에 대한 경찰의 첫 피의자 조사가 오는 18일 이뤄진다.

15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특별수사팀은 조 전 코치의 변호인과 피의자 조사 일정을 조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의 이번 조사는 조 전 코치가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고 수감되어 있는 수원구치소에서 이뤄진다.

경찰은 이번 조사에서 그동안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성폭행 혐의를 추궁할 방침이다.

관련해서 조 전 코치 측은 “심 선수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입장이다.

앞서 심 선수는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4년부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2달여 전까지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지난해 12월 중순 경찰에 제출했다.

경찰은 고소장 접수 이후 조 씨로부터 압수한 휴대전화와 태블릿PC 등 디지털 저장매체와 심 선수가 제출한 휴대전화에 담긴 내용 등을 살펴보기 위해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