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추정 원칙 피고인 인권과 국민 알권리 사이... 변협 '포토라인,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 개최
무죄추정 원칙 피고인 인권과 국민 알권리 사이... 변협 '포토라인,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 개최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9.01.10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방송뉴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는 법조언론인클럽(회장 박재현)과 공동으로 오는 15일 오후 2시 서초동 서울지방변호사회관 5층 정의실에서 '포토라인,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김영욱 카이스트 연구교수가 좌장을 맡고 김창룡 인제대학교 신문방송학 교수가 주제발표자로 참여한다.

토론자로는 송해연 대한변협 공보이사, 안형준 방송기자협회장, 김후곤 대검찰청 공판송무부장, 이두걸 서울신문 논설위원이 참석한다.

대검찰청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토론회는 무죄추정의 원칙과 국민의 알권리 사이에서 포토라인 운영에 대한 합리적인 개선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대한변호사협회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국민의 알권리와 공익성의 필요성 등 모호한 기준보다 수사기관의 포토라인 설치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마련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이 제시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