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장검사 암벽 추락사’ 동반자 과실 여부 조사 "산악전문가에 암벽등반용 매듭 자문"
‘부장검사 암벽 추락사’ 동반자 과실 여부 조사 "산악전문가에 암벽등반용 매듭 자문"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8.10.05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산악조난구조대 봄철 암벽등반 사고 대비 구조훈련 /연합뉴스
서울산악조난구조대 봄철 암벽등반 사고 대비 구조훈련.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암벽등반 추락사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현직 부장검사의 일행의 과실은 없었는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

5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1시쯤 서울 도봉산 선인봉 근처에서 서울동부지검 소속 전모(56)씨는 클라이밍 강사 A(49)씨 등 동료 3명과 로프를 이용해 하산하고 있었다.

A씨는 “전 부장검사의 로프를 각도 80도 정도인 나무에 1차로 맸고, 2차 매듭 작업 확인 과정에서 갑자기 전화가 와서 받았다”며 “통화 중 갑자기 푸드득 매듭이 풀리는 소리가 나면서 전 부장검사가 120m 아래로 추락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A씨는 당시 로프가 순식간에 풀려 매듭 상태 등은 자세히 기억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산악 전문가들에게 암벽등반용 매듭에 대한 자문을 얻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당시 상황을 종합적으로 조사해, 함께 등반한 동료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