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 20년 구형된 MB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15분 동안 '최후진술' 읽어내려가
징역 20년 구형된 MB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15분 동안 '최후진술' 읽어내려가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8.09.06 19:4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최고권력자 대통령의 총체적 권력형 비리"
벌금 150억·추징금 111억 구형, 10월 5일 선고
MB "너무나 치욕적, 단언컨대 금품 받은적 없다"

[법률방송뉴스] 삼성 다스 소송비 대납 등 110억원대 뇌물 수수와 350억원대 다스 자금 횡령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결심공판에서 검찰이 오늘(6일) 징역 20년을 구형했습니다.

오늘 ‘앵커 브리핑’은 이명박 전 대통령 1심 결심공판 얘기 해보겠습니다. 

결심공판을 받기 위해 호송차에 실려 법원으로 나온 이명박 전 대통령은 벽을 짚어가며 느릿느릿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이 받는 혐의는 뇌물, 횡령, 세금탈루 등 모두 16개에 이릅니다.

대부분 특가법이나 특경가법 위반에 해당하는 혐의들로 이른바 ‘죄질이 안 좋은’ 혐의들입니다.

이 전 대통령을 향한 검찰의 질타는 매섭고 신랄했습니다.

"이 사건은 최고 권력자였던 제17대 대통령의 총체적 비리 행각이 낱낱이 드러난 권력형 비리 사건이다"

"피고인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국민에게 위임받은 대통령의 직무권한을 사익 추구 수단으로 남용해 헌법 가치를 훼손했다"

"삼성 뇌물은 대통령의 본분을 망각하고 재벌과 유착한 것으로 최고 권력자의 극단적인 모럴 해저드 사례다"

"국민의 여망을 담아 위임한 권한을 전리품처럼 여기고 남용한 전례를 찾기 어려운 부패 사건으로 엄정한 법의 심판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한 검찰의 질타입니다.

검찰은 그러면서 다스 실소유주와 관련해 “실제 주인이 누구인지 잘 알면서도 국민을 기만함으로써 대한민국의 제17대 대통령에 취임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통령 취임 정당성 자체를 문제 삼은 겁니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징역 20년에 벌금 150억원, 111억 4천여만원의 추징금도 함께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구형했습니다.        

검찰의 구형이 끝나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미리 준비해온 '최후진술'을 15분 정도 읽어나갔습니다.

"부정부패와 정경유착은 제가 가장 싫어하는 것이고 무엇보다도 경계하며 살아온 저에게 너무나 치욕적이다“

"부당하게 돈을 챙긴 적도 없고 공직을 통해 사적 이익을 취한 적도 없다“

"젊은 날 학생운동에 앞장섰다가 감옥에 가기도 했지만, 불의에 타협하거나 권력에 빌붙어 이익을 구하지 않았다.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여 항변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그러면서 “돈과 권력을 모두 가진 제게 덧씌워진 상투적 이미지의 함정에 빠지지 말아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습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선 “보통 사람 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며 단호히 부인했습니다.

삼성 뇌물 등 혐의에 대해서도 이 전 대통령은 “터무니없는 의혹을 근거로 기소한 것에 분노를 넘어 비애를 느낀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단언컨대 재벌 총수 단 한 사람도 독대하거나 금품을 건네받은 사실이 없다"는 것이 이 전 대통령의 주장입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후진술이 끝나자 딸들을 포함한 지지자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했고 방청석에선 "대통령님 힘내세요"라는 외침과 박수가 터져나오기도 했습니다.

"최고 권력자의 전례 없는 총체적 권력형 비리 행각”이라는 검찰과 “단언컨대 그런 적 없다.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는 이명박 전 대통령.

이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은 다음달 5일 열립니다.

검찰이든 이명박 전 대통령이든 어느 한쪽은 이날 처절하게 부러집니다. '앵커 브리핑'이었습니다.

 

유재광 기자 jaegoang-yu@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대갈 2018-09-08 19:38:12
나는 전재신이 29만원으로 청렴한 삶을 살아왔다 집한채가진 이맹바기도 나차럼 창렴할꺼라 생각한다 - 가을이 오는 문턱에서 빈찍반짝 빛나리 전대갈 씀

자유대한민국 2018-09-06 20:43:26
이명박대통령각하 당신의 대한민국을 위한 헌신과 노력을 누가뭐라해도 저는 믿습니다.
몸 잘 보전하시고 꼭 살아남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