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안희정 성폭행’ 결정적 증거인 텔레그램 대화 본인이 삭제... 재판부 “최소한의 저항도 없었다”
김지은, ‘안희정 성폭행’ 결정적 증거인 텔레그램 대화 본인이 삭제... 재판부 “최소한의 저항도 없었다”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8.08.14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성폭행 혐의 무죄 판결을 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유튜브 캡처
14일 성폭행 혐의 무죄 판결을 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유튜브 캡처

[법률방송뉴스] 법원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김지은씨 성폭행 혐의를 무죄로 판단한 근거는 “어떠한 위력 행사도 없었다”였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는 14일 선고 공판에서 안희정 전 지사에게 총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는 김지은씨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이는 근거들을 조목조목 언급했다.

재판부는 먼저 김지은씨의 2017년 7월 30일 러시아 호텔 간음 주장에 대해 “간음 후 안희정 전 지사가 좋아하는 순두부 식당을 찾으려 애쓴 점, 피해 당일 저녁에 함께 와인바에 간 점, 귀국 후 안희정 전 지사의 헤어샵에 찾아가 같은 미용사에게 머리 손질을 받은 점, 김지은씨가 친한 지인과의 대화에서 여전히 안희정 지사를 존경한다는 이야기를 주고받은 점을 볼 때 납득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7년 8월 13일 강남 호텔에서의 간음 주장에 대해서 재판부는 “투숙하게 된 경위, 안희정 전 지사가 김지은씨에게 ‘씻고 오라’고 했는데 늦은 시간과 장소 등을 고려해 그 의미를 예측할 수 있었음에도 저항이 없었던 점”을 납득하기 어려운 점으로 꼽았다.

2017년 9월 3일 스위스 호텔에서의 간음 주장에 대해서는 “김지은씨가 객실을 교체해가며 안희정 전 지사가 머무는 동에 숙소를 잡은 점, 지인에게 피해사실을 호소했고 객실에 들어가지 말라는 조언을 들었음에도 들어간 점, 실제 통화내역은 주장된 시간대 등과 불일치하는 점” 등이 신빙성이 떨어지는 이유라고 재판부는 설명했다.

또 2017년 11월 26일 카니발에서의 추행 주장에 대해 재판부는 “안희정 전 지사가 위력을 행사한 정황은 보이지 않고 오히려 김지은씨가 스스로 신체접촉 행위를 용이하게 하는 행동을 취했고, 그 전후 주고받은 문자 등 내역도 위력을 행사했다고 볼만한 단서가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마지막으로 2018년 2월 25일 마포 오피스텔에서의 간음 주장에 대해 “김지은씨는 마지막 간음 후 증거를 모으고 고소 등 준비에 들어가게 되므로 둘 간의 텔레그램 대화는 주요한 증거인데도 불구하고 모두 삭제돼 있는 정황, 김씨가 안 전지사와 미투 운동과 관련된 대화를 나눈 뒤 ‘씻고 오라’고 하자 샤워를 하고 왔다는 점, 적어도 안 전 지사에게 미투 운동의 사회적 가치에 반한다고 언급하거나 오피스텔 문을 열고 나가는 등 최소한의 저항을 할 수 있었는데도 그러한 언행은 없었던 점”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운전비서와의 갈등상황에서 드러나다시피 김지은씨는 개인적 취약성 때문에 성적 자기결정권을 행사할 수 없었던 사람으로 보이지도 않으며, 법정에서 주요 다툼의 대상이 되었던 상화원 사건, 정무비서로의 보직변경과 관련된 문제 등은 피해자의 해명 자체가 객관적 증거에 어긋나거나 납득하기 어렵다”고 재판부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