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 “친형 이재선 정신병원 강제입원” 녹취 파일 공개... "경찰 조사 마무리 단계"
[영상]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 “친형 이재선 정신병원 강제입원” 녹취 파일 공개... "경찰 조사 마무리 단계"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8.08.04 10:29
  • 댓글 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방송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인 김혜경씨와 강제입원 의혹 피해자로 알려진 이재선씨 딸과의 통화로 보이는 음성 녹취파일이 공개됐다.

4일 SNS상에는 김혜경씨와 조카의 통화 음성 파일이라는 내용의 한 영상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해당 영상에는 한 여성이 최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는 이재명 지사의 친형 이재선씨 강제입원 의혹을 인정하는 통화 내용이 담겨져 있다.

영상 속 '작은엄마'라는 여성은 조카에게 전화를 걸어 문자 내용에 대해 예의가 없다는 취지로 항의를 하고 있다.

통화 말미에 이 여성은 조카에게 “내가 지금까지 작은아빠가 하고 있는 너희 아빠 강제입원을 말렸지만 너 때문인 줄 알라”며 조카를 협박하는 내용이 나온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김혜경씨가 이재명 지사의 친형 이재선씨 강제입원 혐의를 인정하는 증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통화 중 등장하는 ‘주영’이라는 이름은 이재선씨의 친딸의 이름과 일치한다.

이주영씨는 지난 5월 SNS에 이재명 지사가 친형인 이재선씨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켰다는 등의 주장을 SNS에 게시한 바 있다.

지난 6월에는 이재선씨 부인 박모씨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동서인 김혜경씨가 딸과 전화로 말다툼한 녹취 파일을 들어보면 ‘너희 작은 아버지가 네 아버지를 정신병원에 강제로 입원시키려고 하는 것을 막아줬는데 이제 네가 하는 짓을 보니 막지 않겠다’는 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는 “의사 입장에서 어떻게 의사의 검진도, 문진도, 진찰도 없이 정신병이 우려된다며 소견서를 발급할 수 있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경기 분당경찰서는 이재명 지사의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과 관련해 지난 11일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성남남부지사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지사는 지금까지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재명 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의혹 관련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곧 조사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SNS에 공개된 관련 해당 통화 음성파일 전문이다.



조카 : 여보세요.

숙모 : 여보세요.

조카 : 네.

숙모 : 나다 작은엄마. 주영아 자느라고 못 받은 거니?

조카 : 네. 저 지금 자고 있는데요.

숙모 : 어 전화 좀 받아라 미안하지만. 아침 일찍 작은엄마가 네가 보낸 문자 봤거든? 

조카 : 네.

숙모 : 작은엄마가 무슨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그러니?

조카 : 근데 아침부터 이렇게 연락하는 건 뭔가요?

숙모 : 아줌마가 시간이 없어서 그래. 네가 보낸 문자는 청소하는 아줌마한테도 그따위 문자 안 보내겠더라. 길거리 청소하는 아줌마한테도. 네가 집안 어른을 어떻게 봤길래 ㅇㅇ나 너나 어? 집안의 노숙자 부부한테도 그렇게 할 수 없는 문자 전화 매너를 갖고 있니? 내가 얘기했지? 엄마 아빠 입장에서 니네가 생각할거라 그래서 작은엄마가 얘기 안 해준다 그랬지. 니네 엄마한테 들으라고. 네가 판단한다며. 네가 그렇게 판단한 것까진 괜찮아. 그런데 어떻게 그따위 문자를 보낼 수가 있어 작은엄마한테? 내가 집안어른 아니야 그래도?

조카 : 아니에요.

숙모 : 어? 길거리에 있는 내가 노숙자 아줌마야?

조카 : 어른 아니시라고요.

숙모 : 이년이 그냥?

조카 : 이년이라니요?

숙모 : 어른 아니라고 내가?

조카 : 네.

숙모 : 야. 다시말해봐 너.

조카 : 어른 아니시라고요.

숙모 : 그래?

조카 : 네. 

숙모 : 좋아. 내가 여태까지 니네 아빠 강제입원 내가 말렸거든? 니네 작은아빠 하는거? 너 너 때문인 줄 알아라. 알았어?

조카 : 뭐하시는 거에요 정말? 협박하시는 거에요?

숙모 : 허위사실 유포했다며? 허위사실 아닌거 내가 보여줄게. (뚝)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gora민심은 천심 2018-09-01 08:43:06
혜경궁 : 어? 길거리에 있는 내가 노숙자 아줌마야?

조카 : 어른 아니시라고요.

혜경궁 : 이년이 그냥?

조카 : 이년이라니요?

ㅋㅋㅋㅋ 천박스럽기는 주둥아리가 걸레도 아니고 ..

날더운데 2018-08-05 08:39:28
이게 무슨 경우없는 경우래요? 조카라는 여자에도 싸가지 졸라 없어 보이는 말투에 태도 보니 의도적으로 문자 싸가지 없이 보내놓고 열내는거 녹음해서 공개? 다분히 의도적인거 같은데? 이지사 아내분이 잘못한게 있나?? 녹취하고 공개한 저 조카가 난 더 싸가지 없어 보임

유지니아 2018-08-05 03:34:23
귀사가 사진 한 장 붙여 파일 올리고, 당일 귀사발 해당 기사 만들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여론 조장하고. 명색이 법을 다룬다는 매체가 잘하는 짓입니다.

홍마 2018-08-05 00:38:42
언론은 스피커가 아닙니다. 누가 무슨말 하더라! 남을 비방하는 것 팩트체크하고 하세요!
그리고 어느집이나 집안문제 있습니다. 그걸 스피커에 대고 방송하는게 국민의 알권리입니까?
이정도면 언론이 아니라 쓰레기입니다. 정순영 기자님!
법률방송뉴스 니들이 이재명 죽이기의 주축인거 다 안다. 이 쓰레기들아!

침묵하지말자 2018-08-05 00:14:37
부부가 사악한 부창부수네.
경기도민은 뭔 죄냐. 이재명은 그만 내려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