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2017년 범죄통계’ 성범죄 8.6% 증가... 강간 범죄자, '정신상태 정상'인 경우 41.2%로 가장 많아
경찰청 ‘2017년 범죄통계’ 성범죄 8.6% 증가... 강간 범죄자, '정신상태 정상'인 경우 41.2%로 가장 많아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8.07.31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국민인식·문화 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국민인식·문화 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법률방송뉴스] 국내 범죄 건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성범죄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경찰청이 발간한 '2017 범죄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전체 범죄 건수는 166만2천341건으로 지난해 184만9천450건보다 약 10.1%가 줄어들었다.

2014년 177만8천966건에서 2015년 186만1천657건으로 늘었다가 2016년과 2017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강간, 강제추행 등 성범죄는 지난해 2만4천110건으로 전년보다 약 8.6% 증가했다.

2014년 2만1천55건, 2015년 2만1천286건, 2016년 2만2천200건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해 발생한 성범죄 발생 건수는 강제추행이 1만7천947건(74.4%)으로 가장 많았고 강간(21.7%), 유사강간(2.6%), 기타(1.3%) 순으로 나타났다.

강간 범죄자와 피해자의 관계는 타인이 33.7%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이웃·지인(12.3%), 친구·애인(12.1%) 순이었다.

또 범죄자의 정신상태는 정상인 경우가 41.2%로 가장 많았고 술에 취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경우도 29.1%를 차지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