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드루킹 '심상정·김종대·노회찬 협박성 글' 진상규명... 정의당에 협조요청 검토
특검, 드루킹 '심상정·김종대·노회찬 협박성 글' 진상규명... 정의당에 협조요청 검토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8.07.25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검이 드루킹 협박성 행위를 규명하기 위해 정의당 수사 협조를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검이 드루킹 협박성 행위를 규명하기 위해 정의당 수사 협조를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률방송뉴스]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김동원씨가 협박성 행위를 규명하기 위해 정의당 측에 수사 협조를 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특검팀 박상융 특별검사보는 25일 브리핑에서 "드루킹 트위터에 올라온 협박성 추정 내용을 면밀히 조사할 예정"이라며 "현재는 장례식 기간이라 관련자를 소환하긴 어려운 만큼 먼저 드루킹과 경제적공진화모임 핵심 회원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특검보는 "그런 다음 정의당 관계자들에게 확인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검토하겠다"며 "이 부분은 수사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박 특검보가 언급한 드루킹의 트위터 글은 지난해 대선 직후인 5월 16일 작성된 것으로, 드루킹은 '야 정의당과 심상정패거리들... 너희들 민주노총 움직여서 문재인정부 길들이려고 한다는 소문이 파다한데, 내가 미리 경고한다. 지난 총선 심상정, 김종대커넥션 그리고 노회찬까지 한방에 날려버리겠다. 못 믿겠으면 까불어보든지'라고 적었다.

정순영 기자 soonyoung-ju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