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터미널역’ 지하철 성범죄 최다 발생 오명... 신도림·홍대입구·여의도·사당 순
‘고속터미널역’ 지하철 성범죄 최다 발생 오명... 신도림·홍대입구·여의도·사당 순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8.07.23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방송뉴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의원이 23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하철역은 3호선 고속터미널역으로 나타났다.

고속터미널역은 2016년에도 성범죄 발생 건수가 가장 많았다.

성범죄는 고속터미널역에 이어 신도림 115건, 홍대입구 98건, 여의도 83건, 사당 81건 순으로 많이 나타났다.

지하철에서 발생한 살인, 강도, 절도, 폭력, 성범죄 등 5대 범죄 가운데 성범죄가 55%에 달했다.

지하철 전체 성범죄 발생 건수는 지난해 2천171건(검거 1천989명)으로 5년 전인 2012년 1천38건(검거 949명)보다 1천133건(109.2%) 증가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