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익범 특검 “그립고 안타까운 마음”... 노회찬 "4천만원 받았지만 청탁과 무관"
허익범 특검 “그립고 안타까운 마음”... 노회찬 "4천만원 받았지만 청탁과 무관"
  • 신새아 기자
  • 승인 2018.07.23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루킹 돈 수수 의혹' 노회찬 의원 투신 사망 '충격'
허익범 특검 긴급 브리핑 열고 “유가족에 깊은 위로”

[법률방송뉴스] 드루킹 김동원씨 측으로부터 수천만원의 불법 자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던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오늘(23일) 오전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드루킹 수사를 이끌고 있는 허익범 특검은 기자회견을 열어 “그립고 안타까운 생각”이라며 “유가족에 깊은 위로를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신새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11시 반, 서울 강남역 인근 특검 사무실에서 긴급 브리핑을 연 허익범 특검은 검은색 넥타이를 매고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허익범 특검은 "예기치 않은 비보를 듣고 굉장히 침통한 마음“이라며 ”노회찬 의원님의 명복을 빌고 또 유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허익범 특별검사]

“우리나라 정치사에 큰 획을 그으셨고, 우리나라 의정활동에 큰 페이지를 장식하신 분...”

허익범 특검은 그러면서 “보도를 접하고 굉장히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 “개인적으로 정치인으로 존경해온 분이었다. 늘 웃음을 띠시면서 유머도 많으셨는데 이런 비보를 들으니 그립고 안타까운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침통한 기색이 역력한 허익범 특검은 발언 중간중간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 9시 38분쯤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현관 부근에서노회찬 의원이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해당 아파트는 노 의원의 어머니와 남동생 가족이 사는 곳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17층과 18층 사이 계단에서 노 의원의 외투를 발견했고, 옷 안에서 신분증이 든 지갑과 유서로 추정되는 글도 함께 찾아냈습니다.

유서 내용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금전을 받은 사실은 있으나 청탁과는 관련이 없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글이 적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노 의원의 유서가 자필로 작성한 것이 맞다“며 “유족들이 원치 않는데다 사망 경위에 의혹이 없어서 부검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노회찬 의원은 드루킹 측근이자 자신의 경기고 동창인 도모 변호사로부터 2016년 3월 불법 정치후원금 5천만원을 받은 의혹을 받아 왔습니다.

노회찬 의원은 이에 대해 그동안 의혹을 부인해 왔습니다.

특검팀은 노회찬 의원 본인이나 돈을 수수한 것으로 지목된 노 의원 부인 등에 대한 소환 통보 등도 하지 않은 시점에 노 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한데 대해 큰 충격을 받은 분위기입니다.

노회찬 의원 금품 수수 의혹 수사와 관련해 허익범 특검은 “다음 기회에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특검팀은 일단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됐던 도 변호사의 소환 조사 계획을 취소하고 수사 방향 등에 대한 재논의에 들어갔습니다.

법률방송 신새아입니다.

 

신새아 기자 saeah-shin@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