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조현아·조원태, 한진 세 모자 줄줄이 '초토화'... 각기 다른 사유로 사정당국 '칼 끝'
이명희·조현아·조원태, 한진 세 모자 줄줄이 '초토화'... 각기 다른 사유로 사정당국 '칼 끝'
  • 장한지 기자
  • 승인 2018.06.04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희, 특수상해·상습폭행 등 7가지 혐의 영장실질심사
조현아 밀수 혐의... 조원태 인하대 부정편입 조사 착수
조양호 회장은 탈세 및 비자금 조성 혐의 등 검찰 수사

[법률방송뉴스]

한진 사주 일가에게 오늘(4일)은 그야말로 사법당국에 초토화된 날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이사장은 법원 영장실질심사를 받았고,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밀수 혐의로 세관당국에 다시 소환됐습니다.

외아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에 대해선 인하대 부정 편입학 의혹 관련 교육부가 실지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장한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나온 이명희 이사장은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습니다.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구속심사 앞두고 심경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죄송합니다. (누구한테 죄송하다고 하신 건가요.) 여러분들께 다 죄송합니다.”

이명희 이사장은 직원들에게 상습적인 폭언과 폭행 등을 행사한 특수상해, 특수폭행, 상습폭행 등 7가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폭처법상 ‘특수’가 들어가는 혐의는 유죄 선고 시 벌금형은 없고 징역형만 있는 중한 범죄입니다.

비슷한 시간 이명희 이사장의 딸 조현아 전 부사장은 항공기 부품 등으로 위장해 고가의 생활용품 등을 밀수한 혐의로 세관 포토라인에 또 섰습니다.  

조현아 부사장도 어머니 이명희 이사장처럼 고개를 푹 숙이고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습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이제 총 3번째 포토라인이신데, 개인적으로 심경이 어떠십니까) "...." (국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습니까) "죄송합니다.”

세관은 앞서 지난달 21일 대한항공 협력업체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밀수품 의심 물품 등 혐의 입증에 필요한 관련 자료 등을 대거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명희 이사장의 외아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관련해선 교육부가 인하대 부정편입 의혹 현장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오늘 오전 9시쯤 인하대로 조사반을 보낸 교육부는 1998년 조원태 사장에 대한 불법 편입학 의혹은 물론 현재 인하대 편입학 전반적인 운영실태까지 모두 들여다 볼 계획입니다.  

인하대 재단법인은 한진으로, 한진그룹에 대한 사정당국 조사가 학교법인 사학재단으로까지 확장되고 있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서울남부지검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 대해선 상속세 탈세와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를 잡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최근 조 회장 일가 주변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하고 자금 흐름을 쫒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과 관세 당국, 교육부, 검찰까지. 한진과 연관된 모든 조사 당국이 한진 사주 일가를 쫒고 있는 형국입니다.

고개를 푹 숙이고 죄송하다는 말만 되뇐 한진가 모녀 이명희 이사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여기에 아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까지 조사 대상에 오른 한진 총수 일가. 

‘어머니’ 이명희 이사장에 대한 영잘 발부 여부는 오늘 밤 늦게나 내일 새벽 결정됩니다.

법률방송 장한지입니다.

 

장한지 기자 hanji-jang@lawtv.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